자유게시판

  • 잡담 대구 오디오의 성지 남우선님 에게 다녀왓습니다.
  • 양규식2017-10-23 11:26:40조회 986추천수 3댓글 18
  • -오랫동안 오디오 친구로  지내던  대구 남우선님의 시스템을 드디어  듣고 왓습니다.

    그간 십수년 동안  사진으로만  대하고 설명만  들었었던  남우선님의 초 하이엔드 시스템의 소리를  듣게 되어  무척 영광입니다.

    예상은 했었지만  Dynaudio Evidence Temptation  과  NAGRA VPA 조합은  훌륭  그 자체였습니다.

    여성적 사운드의  부드럽고  포근한  소리가  섬세하고 자극적이지 않으면서도 고급스러움  그 자체로  느껴졌으며 대역의 이질감이 전혀 없이 차분하고 안정적으로  연주 하고 있는 만년의 연주자 처럼 느껴졌습니다.

    특히 프리앰프의  역할이  큰것  같이 느꼈었는데.  프리앰프의 정보를 잘  숙지 하고  오지 못해  여기에서  설명 드릴수 없음을 미안하게 생각 합니다.  (나중에 남우선님이  프리앰프에  대한 정보  올려 주시겠죠?)

     




     




    사실  이번  대구 방문은 제가 가지고 있던  2조의 할크로 dm 파워 앰프중  한조를

    남우선님에게 양도하기  위함  입니다.

    쉬운말로 오디오 거래 때문 이었죠.  ^^

     

     

     




    한번도 다인 템테이션과 할크로 와의 매칭을 들어본적이  없었고  해외 에서의 매칭 사례도 없어서

    불안한 감도  없지않았습니다만. 구글신에게 문의해본결과  국내 GLV 에서 둘간의 매칭 사례가

    있었던것을  확인하고 문의를 해본결과  굿.  베스트매칭  였었다는  대표님의  답변으로

    어느정도 마음의 안정을  했으나  직접 들어보지 않았을때의  약간의 불안함?

    이  있었지만 다인 템테이션과  할크로의  매칭이 그 불안함을  한번에  날려줘 버리는 현장에서

    움츠리고 있던  어깨가 쫙!! 펴졌습니다.

     

     




    흠.

    이 테이블  너무  멋지지  않나요?

    이번에 새로이  집을  건축 하시고 집 안에 소품 까지  하나하나  준비 하신 남우선님의 감각이

    일반적이지  않다는것은  이거  하나만 봐도 알수 있습니다.

     

     



    아직 자리가 마련되지 않아  앰프를 삐딱하게  연결을 했습니다.

    앞쪽은  사용 하시던 나그라 VPA

     

     


     
    미리 이런 뷰 를 예상하고  집을 지어  창밖의  풍경이 정말  예술입니다.

     

     




    한잔의 와인과 함께

    음악을 들으면서  이야기 꽃을 피운시간.

     

     




    와인과 바베큐 파티를  마련해  주셔서  모처럼  입이 호강을 했네요.

    이때. 예재호님  생각이  떠올랐는데.

    전화번호를  몰라서  연락 못드렸음을  고백합니다.

    다음번엔 함께  하실거죠? 

     

     



    제가  데려간  두병의 와인중 한병.

     

     




    여기에서 와인과 베베큐를  하고  있었는데. 밖을 지나던 커플이  대문을 밀고  들어오면서,.

    여기  카페 인가요?  라고  물어봅니다.

    그도  그럴것이  집이  그렇게 보이고  분위기가  너무너무  좋습니다.

     

     



    아롱이  라고  합니다.

     




    SNS를   뜨겁게  달군  그림.

     

     




     




    그날  들려주셨던  연주와  녹음이  훌륭했던 콘트라베이스  연주.

    개인적으로  좋아 하는 악기 여서  사진으로 정보를 남겨놓았습니다.

     

     

     

     

    오디오와 생활  자체가  예술인  남우선님. 특별한  대접  정말 고마웠습니다.  조만간 또 만날  시간을  가다리겠습니다.   다음번에  방문 했을때.  더 감짝 놀랄 소리가 나오리라  굳게  믿고  있습니다. 

     

    양규식.

  • LEVEL5(40.5%)

댓글 18